보도자료

비즈니스온, 50억원 수준 자사주 매입 재개, ‘누적 약 200억원 매입 예상’

2022.07.15 188

업무용 클라우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서비스 선도 업체인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대표 라민상, 강민철, 이병두 / 이하 비즈니스온)이 주가 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을 다시 시작하며 주주 친화 정책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약 5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며, 이는 사실상 시장에 유통되지 않는 대주주와 특수관계인 등의 지분 68%를 제외한 유통 가능 주식의 약 9%수준의 매입에 해당하는 금액으로서, 주가의 안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동사는 최근 2년 사이에 여러 차례에 걸쳐 150억원 수준의 자사주를 꾸준히 매입해온 이력이 있으며, 매입한 자사주를 새로운 성장의 기반이 된 다양한 M&A의 재원으로 효과적으로 활용해 왔다. 피인수 회사의 창업자들이 일정 기간 매도가 금지된 비즈니스온의 주식을 받는 형태의 구조로 M&A를 수행함으로써 창업자들에게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동기와 책임감을 부여해 왔다. 그 결과 비즈니스온이 인수한 모든 회사들은 핵심 인재들의 이탈 없이, 아주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비즈니스온 관계자는 “국내 증시의 약세 흐름 속에서도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서 자사주 매입을 포함한 다양한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속 실천할 예정이며, 전반적인 경기 침체 속에서도 올해 역시 작년에 이은 고성장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온은 400만 사업자 고객을 보유한 국내 1위의 전자세금계산서(스마트빌)을 시작으로 재무, 인사관리 영역을 넘어 전자서명, 데이터 영역까지의 다양한 SaaS서비스로 확대해 왔으며, 구독 방식의 반복 매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비즈니스온은 ‘22년 1분기에 매출 105억원, 영업이익 30억원, EBITDA 34억원을 달성하며 창사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을 계속 갱신하면서 드라마틱한 성장을 만들어 가는 등 `22년에도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끝.